피브완

피브완은 피어니(Peony)를 뜻하는 프랑스어로, 한국에서는 작약으로 불립니다.
매년 4월에서 5월 사이, 짧고 화려하게 피었다가 긴 여운을 남겨주는 신비로운 작약은 지난 40년간 프로방스의 건강한 아름다움을 전하는 록시땅이 자연에서 찾은 소중한 원료입니다.